윌리엄스, 3살 딸과 테니스 코트에 등장 '새 복식 파트너?'

세리나 윌리엄스(39·미국)가 딸과 함께 의상을 맞춰 입고 테니스 코트에 나란히 섰다.

미국 CNN은 5일(한국시간) 윌리엄스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올린 사진을 두고 '비너스, 아쉽지만 세리나가 새 복식 파트너를 찾았다'고 촌평했다.

윌리엄스는 이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딸 올림피아와 함께 테니스 코트에 서 있는 사진을 올렸다.

모녀는 나란히 자주색 테니스복을 입었으며 손을 마주치며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이 사진에 '제목을 붙여달라'는 글을 올렸고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 등 선수들이 댓글을 달았다.

보즈니아키는 "이렇게 귀여운 모습은 처음"이라고 놀라워했고 치치파스는 "당신의 미니미가 당신의 왕좌를 차지하기 위해 오고 있다"고 올림피아의 발전 가능성에 주목했다.

윌리엄스, 3살 딸과 테니스 코트에 등장 '새 복식 파트너?'

CNN이 언급한 윌리엄스의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40·미국) 역시 "이보다 더 귀여울 수 있겠느냐"며 동생과 조카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비너스와 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는 메이저 대회 여자 복식에서 14차례나 우승을 합작했는데 CNN은 '이제 세리나가 새 복식 파트너를 찾았다'고 한 것이다.

동영상에서 올림피아는 엄마 윌리엄스와 하이파이브를 나눈 뒤 라켓을 그대로 코트 바닥에 둔 채로 걸어 나가고, 뒤따르던 윌리엄스가 딸의 라켓을 줍는 모습도 나온다.

세리나는 2017년 9월에 올림피아를 낳고 2018년 상반기에 코트에 복귀했으며 출산 이후로는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네 차례 진출, 모두 준우승했다.

그의 최근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은 2017년 호주오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