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한화, 두산 꺾고 5연패 탈출…최진행 3안타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두산 베어스를 꺾고 5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두산과 원정 경기에서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선발 김민우와 안타 3개를 몰아친 최진행의 맹타를 앞세워 6-2로 이겼다.

한화는 1회 초 제구가 흔들린 상대 팀 선발 크리스 플렉센을 잘 공략해 2점을 얻었다.

선두 타자 이용규가 볼넷, 후속 타자 정은원이 우전 안타를 기록한 뒤 최진행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김태균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정은원이 홈을 밟으면서 점수 차를 벌렸다.

한화는 1회 말 수비에서 한 점을 내줬지만, 3회 초 공격에서 다시 도망갔다.

정은원, 최진행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2, 3루에서 김태균의 내야 땅볼 때 정은원이 득점했다.

한화 타선은 4회에 폭발했다.

선두 타자 정진호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2루타를 날리자 장운호가 우중간 적시 2루타를 작렬해 4-1을 만들었다.

이후 이용규가 우전 적시타를 쳤고, 계속된 2사 1루 기회에서 최진행이 좌익 선상 적시타를 터뜨려 6-1로 도망갔다.

한화는 6회 장민재와 김종수, 8회 문동욱이 나와 상대 타선을 틀어막았다.

9회엔 박상원이 2루수 강경학의 수비 실책과 볼넷으로 1사 1, 2루 위기에 놓인 뒤 최주환에게 적시타를 얻어맞아 1점을 줬지만, 추가 실점하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김민우는 5이닝 7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해 시즌 첫 승을 거뒀고, 타선에선 최진행이 5타수 3안타 2타점, 정진호가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용규는 통산 16번째 1천득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