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대표팀' 동기 이동준·김진규 나란히 '마수걸이 골맛'
'이동준 2골 2도움' 부산, 강원에 4연패 떠안기고 4-2 승리

프로축구 K리그1 부산 아이파크가 지난해 'K리그2 MVP' 이동준의 2골 2도움 '원맨쇼'를 앞세워 강원FC를 4연패에 빠뜨리고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의 상승세를 탔다.

부산은 4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원정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도움을 한꺼번에 작성한 이동준의 맹활약에 힘입어 4-2로 이겼다.

이로써 부산은 시즌 초반 부진을 씻고 최근 4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중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강원은 화끈한 공격 축구를 앞세운 '병수볼'의 위력을 점점 잃고 4연패에 빠졌다.

K리그1의 장벽을 뚫지 못해 아쉬움을 곱씹어온 지난해 K리그2 MVP 이동준의 득점 감각이 마침내 폭발한 경기였다.

더불어 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함께 활약한 미드필더 김진규도 시즌 첫 득점과 첫 도움을 따내면서 이동준과 함께 팀 승리를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경기장을 찾은 가운데 첫 골의 주인공은 부산 이정협이 차지했다.

이정협은 전반 9분 오른쪽 측면을 뚫은 이동준의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며 왼발로 방향을 바꿔 강원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이동준의 마수걸이 공격포인트였다.

강원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18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을 빼앗은 한국영이 내준 패스를 김승대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받아 뒤로 볼을 흘려줬고, 조재완이 정확한 오른발슛으로 동점 골을 꽂아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1-1로 마친 부산의 후반전은 '김학범호 동기' 이동준과 김민규가 이끌었다.

이동준은 후반 15분 김진규가 중원에서 찔러준 침투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추가 골을 작성했다.

이번 시즌 10경기 만에 터진 이동준의 1호 득점이었다.

더불어 김진규 역시 시즌 첫 공격포인트였다.

이동준은 3분 뒤 또다시 김진규의 패스를 받아 득점포를 가동하며 결승 골의 주인공이 됐다.

부산은 후반 28분 강원의 한국영에게 추격 골을 허용하며 잠시 위기에 빠졌지만, 후반 38분 이번에는 이동준의 도움을 받은 김진규의 쐐기 골이 터지면서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