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선, 3년 만에 KLPGA 투어 우승 기회…2R 단독 선두

김민선(25)이 3년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낼 기회를 잡았다.

김민선은 4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천43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맥콜·용평리조트오픈(총상금 6억원)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쓸어 담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김민선은 공동 2위인 유해란(19)과 이슬기(19)를 1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공동 5위에서 출발한 김민선은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쾌조의 출발을 했다.

5번 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낚은 김민선은 후반 9개 홀 중 4개 홀에서 버디를 적어내며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김민선은 데뷔 첫해인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1승씩 통산 4승을 거뒀지만, 2017년 4월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스 우승 이후 3년 이상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2014년 고진영(25), 백규정(25)과 함께 신인 돌풍을 주도했던 김민선은 올 시즌 신인들과 경쟁에서 이겨야만 통산 5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다.

공동 2위인 유해란과 이슬기는 물론 단독 4위 현세린(19)도 올해 데뷔한 신인이다.

유해란과 이슬기는 이날 각각 3타, 5타를 줄여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했다.

신인상 포인트 1위인 유해란은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한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통산 2번째 우승을 노리고, 이슬기는 데뷔 첫 우승에 도전한다.

현세린은 버디를 7개 몰아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김민선을 2타 차로 뒤쫓고 있다.

2017년과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최혜진(21)도 버디만 6개 잡아내 6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를 기록, 공동 35위에서 공동 5위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대상 포인트 1위 이소영(23), 신인 노승희(19), 베테랑 허윤경(30) 등도 공동 5위다.

한편 천유주(23·대만)는 17번 홀(파3·179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해 기아자동차 K9 차량을 부상으로 받았다.

6번 아이언으로 친 천유주의 티샷은 핀 앞 7m 지점에 떨어진 뒤 홀 안으로 굴러 들어갔다.

김민선, 3년 만에 KLPGA 투어 우승 기회…2R 단독 선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