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한화에 역전 드라마…9회말 박세혁 끝내기 홈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9회 말에 터진 박세혁의 끝내기 결승 홈런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2-1로 역전승했다.

한화는 5연패 늪에 빠졌다.

두산은 경기 초반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2회 말 2사 1, 2루, 3회 말 무사 1, 2루, 4회 말 무사 1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김범수를 상대로 점수를 뽑지 못해 0-0 접전이 이어졌다.

5회 말 공격에서 2사 1, 2루 기회를 잡았지만 오재일이 좌익수 뜬 공으로 물러나 다시 고개를 숙인 두산은 6회에도 2사 2루 찬스를 잡았지만 오재원의 헛스윙 삼진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타자들이 득점을 못 하자 잘 던지던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알칸타라는 6회 초 이용규에게 빗맞은 중전 안타와 도루를 허용해 2사 2루 위기에 몰렸다.

그리고 김태균에게 다시 빗맞은 중전 적시타를 내줘 첫 실점 했다.

두산은 패색이 짙던 8회에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바뀐 투수 황영국을 상대로 볼넷을 얻은 뒤 오재일의 우전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 타자 김재환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최주환이 좌전 적시타를 날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9회 말에 갈렸다.

선두 타자로 나선 박세혁은 상대 팀 바뀐 투수 김진영을 상대로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2㎞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경기를 끝내는 우월 솔로 결승 홈런을 작렬했다.

박세혁은 이날 3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