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故 최숙현 사망 관련 특별조사단 구성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관련 특별조사단을 꾸리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선수 출신 최윤희 문체부 차관이 나서 전반적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 최 차관은 대한체육회 보고를 바탕으로 조사단을 꾸려 이번 사건 관련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관련자 엄중 조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최 선수가 26일 부산 숙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고 전 소속 팀 경주시청 지도자, 선배에게 가혹행위를 빈번히 받아 왔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은 물론이고 각계에서 엄중 조처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문체부는 최 선수가 지난 4월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를 접수했는데도 신속히 조사되지 않고 선수 보호 조치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는 것 역시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수사는 조속히 진행될 예정이고 필요 시 사법당국, 관계부처, 인권 관련 기관단체와 공조할 방침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