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아시안컵 축구 유치에 인도·이란 등 5개국 도전

2027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유치 경쟁에 다섯 개 나라가 뛰어들었다.

AFC는 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이란,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이 2027 아시안컵 유치에 관심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AFC는 6월 30일까지 대회 유치의향서를 받았다.

애초 유치의향서 제출 기한은 3월 31일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석 달 연장했다.

4년마다 열리는 아시안컵은 2011년 대회 이후 동·서 아시아에서 번갈아 가며 개최되고 있다.

2019년 대회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렸고, 2023년에는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2027년 대회는 19회째다.

2023년 대회의 경우 지난해 장소가 결정됐으나 AFC는 개최지에 더 많은 준비 시간을 주고자 2027년 대회 유치전을 일찌감치 시작하기로 했다.

AFC는 의향서를 제출한 5개국에 유치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보내 개최국 선정 작업을 진행한다.

개최국은 2021년에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유치 의향서를 제출한 5개국 중 이란은 1968년과 1976년, 카타르는 1988년과 2011년 대회를 개최했다.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아직 아시안컵이 열린 적이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