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권 기회서 아웃된 뒤 짜증 내는 모습…손뼉 쳐준 이강철 감독
이강철 kt 감독 "강백호, 건방진 것 아니야…기죽지 않길"

프로야구 kt wiz의 간판타자 강백호(21)는 올 시즌 유독 득점권 기회에서 약한 모습을 보인다.

득점권 타율이 0.205로 시즌 타율(0.305)보다 0.100이나 떨어진다.

지난달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도 그랬다.

1회 2사 2루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3회 1사 1, 3루에선 유격수 뜬 공으로 아웃됐다.

7회엔 무사 1루에서 루킹 삼진을 기록했다.

8회엔 1사 2루에서 상대 팀 바뀐 투수 최성훈이 멜 로하스 주니어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강백호를 상대했는데, 강백호는 투수 앞 땅볼로 무릎을 꿇었다.

kt는 3-4, 한 점 차로 패했다.

강백호의 부진이 더 뼈아팠다.

강백호는 이런 상황에 관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듯하다.

그는 최근 득점권 기회에서 범타를 친 뒤 짜증을 내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포착됐다.

일각에선 프로 3년 차 선수가 건방진 행동을 한다는 시선도 있다.

kt 이강철 감독은 이런 상황을 두고 강백호를 감쌌다.

이 감독은 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강백호는 건방진 게 아니라 승리욕이 있는 것"이라며 "경기 외적으로 건방진 행동을 한다면 제지할 텐데, 강백호는 그런 선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백호가 기죽지 않길 바란다"며 "힘든 상황이지만 딛고 일어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강철 감독은 강백호가 좋은 타자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을 이어나갔다.

이 감독은 "프로 데뷔 초반엔 배트가 공에 끌려나가는 모습이 많이 보였는데, 스윙할 때 몸통 회전이 좋아지면서 더 강한 타자가 됐다"고 말했다.

강백호는 이날 LG전 4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