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팀 2개 조로 나눠 쑤저우와 다롄에서 분산 개최
코로나로 연기됐던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25일 무관중 개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기한 연기됐던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가 마침내 오는 25일 개막한다.

중국축구협회는 1일 성명을 통해 "중국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라며 "프로축구를 보고 싶어하는 국민적인 열망을 충족시키기 위해 2020 중국 슈퍼리그를 쑤저우와 다롄에서 개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슈퍼리그는 2월 22일 개막할 예정이었지만 지난해 연말부터 확산한 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고, 결국 애초 개막일보다 5개월 늦게 '킥오프'를 시작하게 됐다.

중국축구협회는 "국가 전염병 예방 정책을 엄격하게 지킬 것"이라고 발표하며 관중 허용 여부를 밝히지 않았지만 중국 언론들은 무관중 경기를 예상했다.

늦게 개막하는 만큼 대회 형식도 기존과 다르게 치러진다.

중국 신화 통신에 따르면 16개 구단은 두 개조로 나뉘어 각각 쑤저우와 다롄에서 풀리그 형태로 경기를 치른다.

다롄에서는 광저우 헝다, 장쑤 쑤닝, 산동 루넝, 허난 전예, 다롄 런, 광저우 R&F, 상하이 선화, 선전FC가 경기를 펼치고, 쑤저우에서는 베이징 궈안, 상하이 상강, 우한 줘얼, 톈진 테다, 충칭 리판, 허베이 화샤, 칭다오 황하이, 스좌장 융창이 겨룬다.

각 조의 상위 4개 팀이 파이널A, 하위 4개 팀이 파이널B로 이동한다.

파이널A에 속한 팀들은 우승팀과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팀을 결정하고, 파이널B에 속한 팀들은 강등팀을 결정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