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
코로나 광주 확산에 KIA타이거즈·광주FC 홈경기 '무관중'

정부가 프로 스포츠의 제한적인 관중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증하는 광주에서는 한동안 무관중 경기가 치러진다.

광주시는 1일 정부가 내린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생활 속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2단계 격상으로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임과 행사는 전면 금지된다.

이에 따라 광주에서 홈경기를 치르는 야구단 KIA 타이거즈와 프로 축구단 광주FC는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일단 15일까지 2주간 무관중 경기가 허용됐지만, 확산 상황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KIA 타이거즈는 이달 1∼2일, 7∼12일, 17∼19일, 24∼26일, 28∼30일 홈경기를 치른다.

광주FC는 이달 5일, 25일 홈경기가 예정돼 있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 조치를 내리고 프로 스포츠에서는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