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리그 4연패 본격 시동…특급 외인 바로·구스타보 품는다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4연패에 도전하는 전북 현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고 특급 외국인 공격수를 2명이나 새로 품는다.

1일 전북에 따르면 올 초부터 영입 작업을 벌여온 브라질 골잡이 구스타보 엔리케(26)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출신 측면 공격수 모두 바로(28·감비아)가 곧 전주성에 입성한다.

전날 입국한 바로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일 중으로 전주에 도착, 구단이 마련한 거처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한다.

자가격리 뒤에는 메디컬 테스트를 받고 계약서에 서명하는 절차만 남는다.

구스타보도 조만간 전주에 도착해 2주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십(2부 리그)을 오가며 잉글랜드 무대에서만 총 6시즌을 뛴 바로는 지난 시즌에 비해 허약해진 전북 측면 공격의 파괴력을 높여줄 적임자로 꼽힌다.

코로나19 탓에 나라 간 이동이 자유롭지 않아 감비아에 머물던 바로를 한국으로 데려오는 데 적잖은 시간과 노력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영입이 불발될 경우에 대비해 전북은 올 초부터 관심을 보여온 구스타보 영입에 박차를 가했다.

구스타보는 지난 시즌 브라질 명문 코린치안스에서 15골을 넣은 검증된 골잡이다.

결과적으로 바로가 무사히 한국에 들어오면서 전북은 두 특급 공격수를 모두 품게 됐다.

전북은 바로와 구스타보를 모두 영입하려면 현재 외국인 선수로 등록해 둔 쿠니모토(일본), 무릴로(브라질), 벨트비크(남아프리카공화국) 3명 중 하나를 내보내야 한다.

이동국과 조규성에 구스타보까지 더해지면서 최전방 자원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스트라이커인 벨트비크가 전북을 떠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북은 지난 9라운드에서 울산 현대(승점 20)의 도전을 2-0으로 보기 좋게 뿌리치고 선두(승점 24) 독주 체제를 구축했다.

특급 외국인 공격수가 2명이나 가세한 전북이 하반기 진정한 '절대 1강'으로 로 돌아올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