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의 땅'라싸 골프클럽 7월 1일 개장

27홀 규모의 라싸골프클럽(사진)이 7월 1일 정식 개장한다.
경기 포천시 이동면 연곡리 한북정맥의 1000m고지가 둥지다. 설계는 화산, 지산, 몽베르, 블루원상주 등을 그려낸 권동영 디자이너가 맡았다.
‘라싸(Lassa)’는 티벳고어로 ‘신들의 땅’을 뜻한다. 3개의 코스(레이크, 밸리, 마운틴)에 이상향에 도달하는 모습을 담았다는 게 골프장 측 설명이다.
총지배인, 코스관리, 레스토랑 쉐프가 모두 '골프장CEO 사관학교'로 불리는 안양컨트리클럽 출신이다.
개장 이벤트로 파
3 전 홀에 홀인원 상품을 내걸었다. 벤츠, 테크노짐 크로스퍼스널, 호텔숙박권, 포르쉐, 재규어랜드로버골프백 등이다. 레이크코스 9번홀에는 이글상품으로 프리미엄와인이 걸려 있다. 벤츠 포르쉐 등 7개 수입차 브랜드 딜러인 KCC오토그룹이 골프장 소유주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