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창기 끝내기 솔로포' LG, 연장전서 kt 꺾고 3연승

LG 트윈스가 빗속에서 벌인 연장 승부 끝에 홍창기의 끝내기 홈런으로 kt wiz를 꺾고 3연승을 달렸다.

LG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kt를 4-3으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LG는 잠실·홈 경기 6연패도 끊어냈다.

LG는 선발투수 이민호의 5이닝 1실점 역투로 초반 리드를 잡았지만, kt에 동점으로 따라잡혀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그러나 연장 11회 말 터진 홍창기의 끝내기 홈런으로 짜릿한 승리를 따냈다.

LG는 2회 말 1사 1, 3루에서 이천웅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냈다.

4회 말에는 1사 2루에서 kt 유격수 심우준의 실책으로 추가 득점했다.

심우준이 유강남의 내야안타 타구를 잘 잡고도 1루에 악송구한 틈에 주자 정근우가 득점했다.

kt는 5회 초 추격했다.

흔들린 LG 내야 수비를 기회로 2사 1, 3루를 잡은 kt는 LG 이민호의 폭투에 3루 주자 유한준이 득점하면서 1점 차로 쫓아왔다.

kt는 7회 초 동점을 만들었다.

2사 1, 2루에서 대타 조용호가 LG 불펜 진해수를 공략해 중전 동점 적시타를 때렸다.

LG는 7회 말 1사 2루에서 오지환의 1타점 우월 2루타로 다시 달아났다.

하지만 kt가 8회 초 1사 1루에서 황재균의 좌월 2루타로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LG는 9회 초 1사 2, 3루 역전 위기를 넘겼지만, 결국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연장 11회 말, 선두타자 홍창기는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날려 경기를 끝냈다.

2016년 데뷔한 홍창기의 프로 첫 홈런이었다.

kt는 10안타 10사사구를 기록하고도 번번이 득점 기회를 날리며 패배를 자초했다.

kt는 2회 초 1사 1, 3루와 3회 초 1사 1, 3루, 4회 초 2사 만루, 8회 초 2사 2, 3루와 9회 초 1사 2, 3루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