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희와 함께 축구협회 '풋볼러브 프로젝트' 참여
여자축구 이민아, 중학생 유망주 찾아가 '깜짝 멘토링'

한국 여자축구의 간판 미드필더 이민아(29·인천 현대제철)가 자신을 롤 모델로 삼는 중학생 유망주를 위해 '깜짝 멘토링'에 나섰다.

30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민아는 협회와 KFA축구사랑나눔재단의 사회공헌 공동사업 '풋볼러브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여기서 이민아는 전남 광양 광영중 여자축구부의 범예주를 학교로 몰래 찾아가 축구 레슨을 진행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남자축구 전 국가대표 조원희도 함께했다.

범예주는 지난해 축구사랑나눔재단 유소년 장학사업의 대표 수혜자로 선정됐고, 올해 초엔 차범근축구상의 최우수 여자선수상을 받기도 한 여자축구 기대주다.

이민아와 조원희의 멘토링이 담긴 영상은 축구협회와 축구사랑나눔재단의 소셜 미디어에 공개되며, 조원희의 유튜브 채널 '이거해조 원희형'에서도 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