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 코 앞인데'…미국프로축구 선수 20명 코로나19 양성

시즌 재개를 앞둔 미국프로축구(MLS)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가 무더기로 나왔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MLS가 최근 시행한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총 20명의 선수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MLS는 2월 말 2020시즌을 시작했으나 각 팀이 2경기씩만 치른 채 3월 12일 이후 열리지 못했다.

다음 달 8일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 디즈니 월드 리조트에 있는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에서 'MLS 이스 백(MLS is Back) 토너먼트'라는 대회로 재개 예정인데, 이를 앞두고 구성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검사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달 4일부터 올랜도로 떠나기 전 각 팀의 정상 훈련이 진행될 때 선수 668명의 검사에서 18명이 양성으로 드러났고, 올랜도 도착 때 검사를 받은 329명 중 2명이 더 나왔다.

여기에 구단 관계자 6명도 추가됐다.

이들의 소속 구단은 알려지지 않았다.

MLS는 올랜도에 도착해 양성 결과가 나온 이들은 복귀에 문제가 없는 상태가 될 때까지 격리한다고 설명했다.

'MLS 이스 백'은 8월 11일까지 한 달여간 무관중 경기로 열리며, MLS는 이후 정규시즌을 이어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