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교체출전' 발렌시아, 비야레알에 0-2 완패

퇴장 징계 이후 처음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발렌시아)이 교체 선수로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아내지 못했다.

이강인은 29일(한국시간) 스페인 비야레알의 에스티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비야레알과 2019-2020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4분 교체로 출전했지만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발렌시아는 끝내 추격골을 넣지 못해 0-2로 완패하면서 최근 2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지난 19일 레알 마드리드와 29라운드에서 거친 파울로 퇴장을 당했던 이강인은 징계로 30라운드에 나서지 못했고, 에이바르와 31라운드(0-1패)에선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강인은 비야레알과 32라운드 원정을 맞아 교체 명단에 포함돼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발렌시아는 전반 14분 만에 파코 알카세르에게 결승골을 내주더니 전반 44분 헤라르드 모레노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발렌시아는 후반 34분 카를로스 솔레르 대신 이강인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고 영패했다.

'이강인 교체출전' 발렌시아, 비야레알에 0-2 완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