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코로나19 일일 자가검진 시행…리그 관계자 전원이 대상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9일 리그 관계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별 온라인 자가 점검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KBO는 "관계자 전원이 매일 의심 증상을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자가 점검 자체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선수단을 비롯한 리그 관계자들은 매일 오전 KBO 클린베이스볼센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혹은 웹사이트에 접속해 체크리스트 항목에 따라 자가 점검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가 점검 의무 대상자는 감독, 코치를 포함한 선수단 전체(퓨처스리그 포함), 구단 소속 직원, KBO 직원(심판, 기록위원, 경기운영위원 포함) 등 KBO 리그 관계자 전원이며, 구단 협력업체 직원 중 선수단 밀접 근무 직원도 작성 권장 대상이다.

상무 구단은 휴대전화 사용에 제약이 있어 자가 점검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선수단 관리를 시행한다.

KBO는 "매일 자가 검진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코로나19 증상자 등 특이사항 발생 시 KBO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조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KBO는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선수단 대상 비대면 코로나19 예방 교육을 한다.

선수단은 KBO 온라인 교육 플랫폼(클린베이스볼센터) 등을 통해 예방 수칙과 행동 요령이 담긴 교육 영상을 시청해야 하며, 매 경기 전 훈련 시간에 경기장 전광판을 통해 핵심 예방 수칙 요약 영상이 상영된다.

KBO는 "안전한 경기 관람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등 야구팬들을 맞이할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라며 "앞으로 정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상황 추이를 시시각각 살피며 안전한 관중 입장과 리그 운영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