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드론 축구 친선경기 7월 전주서 개최…코로나19로 '무관중'

'2025년 드론 축구 월드컵' 유치를 추진하는 전북 전주시는 전국 드론 축구 친선경기를 오는 7월 4∼5일과 11일 연다고 29일 밝혔다.

전주월드컵경기장 상설체험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32개 팀 230여명이 참가한다.

이번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며,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곧바로 중단된다.

앞서 시는 2016년 캠틱종합기술원과 함께 세계 최초로 탄소 소재 보호 장구에 둘러싸인 드론을 공으로 삼아 축구처럼 골대에 넣는 드론 축구를 개발·보급했다.

그 결과 현재 국내 16개 지부 및 260여개 드론축구단이 활동하고 일본·중국·영국·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도 속속 드론 축구팀이 창단되는 등 저변이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드론은 4차산업의 핵심 선도 기술로 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 스포츠 종목으로도 주목받고 있다"면서 "이번 대회는 드론 축구 동호인들의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