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NC 장현식, 불펜→선발투수 전환으로 돌파구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투수 장현식(25)이 반등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불펜에서 선발투수로 전향했다.

NC는 29일 "장현식은 올해 주춤한 모습에서 스스로 돌파구를 찾고자 2군에서 선발로 던지고 싶다는 의사를 먼저 이야기했다"며 선발 전향 배경을 설명했다.

이동욱 감독과 코치진도 장현식이 선발투수로서 루틴을 지키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한다면 선수와 팀 모두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 장현식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장현식이 선발 전향 의사를 전한 것은 지난 14일 1군에서 말소돼 2군으로 이동할 때였다.

장현식은 올 시즌 개막 준비 단계에서부터 상태가 좋지 않아 5월 18일에야 뒤늦게 1군에 합류했다.

1군에서는 9경기 9⅔이닝 11실점(10자책), 1승 평균자책점 9.31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장현식 2017년 선발로 활약하며 9승 9패를 기록하고, 그해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에서도 국가대표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미래 에이스감으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선발투수로서 재기를 노리는 장현식은 2군 퓨처스리그에서 선발로 나서며 다양한 구종을 점검하고, 완급 조절 능력을 키우고 있다.

지난 21일 서산 한화 이글스전에서는 2⅔이닝(65구) 6피안타 3사사구 4탈삼진 3실점, 27일 마산 kt wiz전에서는 5이닝(74구) 6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3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한편, NC 2020신인 내야수 김한별(19)은 29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김한별은 내년 12월 28일까지 군 복무를 할 예정이다.

NC는 "김한별은 올해 가능성을 보인 선수로, 개인과 구단의 미래를 위해 빨리 병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