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포스트시즌 4강 토너먼트 체제로 변경

다가오는 시즌부터는 여자프로농구 WKBL 정규리그 4위 팀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WKBL은 29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제2차 임시총회 및 제7차 이사회를 열어 2020-2021시즌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안과 경기 일정안에 대해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규리그 2위와 3위가 플레이오프에서 맞붙고 플레이오프 승자가 1위 팀과 챔피언 결정전을 치르는 기존 포스트시즌 방식이 4위 팀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토너먼트를 벌이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오는 시즌부터는 1위와 4위, 2위와 3위가 각각 3전 2선승제로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어 플레이오프 승자 두 팀이 5전 3선승제의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2020-2021시즌 개막일은 10월 10일로 확정됐다.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이 청주에서 개막전으로 격돌한다.

정규리그는 총 6라운드로 진행된다.

팀당 30경기를 치른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은 내년 2월 27일부터 3월 15일까지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