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전 선제골' 넣은 한교원 "몸에 밴 대로 움직였을 뿐"

울산 현대와의 맞대결에서 전북 현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긴 한교원은 선제 결승골 장면을 두고 "몸에 밴 플레이가 나왔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한교원은 28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9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44분 1-0을 만드는 골을 넣었다.

전북이 실점 없이 후반 추가 시간 쿠니모토의 골을 더해 2-0으로 승리하면서 한교원의 골은 선두 전북과 2위 울산의 격차를 승점 4로 벌리는 결승 골이 됐다.

한교원은 프리킥 강황에서 울산 수비가 채 전열을 갖추기 전 손준호가 전방으로 찔러준 빠른 패스를 곧바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했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손준호 선수가 그런 상황에서 재치를 잘 발휘한다는 점을 알고 있었고, 평소에 그런 부분에 대해 연습도 많이 했다"면서 "그러다 보니 몸에 배서 패스가 오자마자 곧바로 슈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득점은 그의 3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4호 골이었다.

한교원은 "올 시즌을 앞두고 측면 공격 자원들이 팀에서 많이 나갔고, 나에게 자연스럽게 기회가 많이 왔다"면서 "부담이 돼 비시즌에 더욱 집중하면서 준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이겼지만, '한 경기'에 불과하다"면서 "아직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말하기에는 부족하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정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무관중으로 치러지고 있는 프로스포츠에 대해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 방침을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교원은 "우리 선수들은 팬들 앞에서 달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매우 감사하다"면서 "더 잘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되는 것 같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팬들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