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5이닝 노히트 수모…KIA, 키움에 이틀 연속 영패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키움 히어로즈 마운드에 이틀 연속 영패의 수모를 당했다.

키움은 2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KIA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최원태, 김상수, 조상우의 막강한 계투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KIA는 전날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에게 7회 2사까지 퍼펙트로 끌려가 0-2로 패한 데 이어 이날은 최원태에게 5회까지 안타를 1개도 못 뽑는 등 심각한 타격 난조로 두 경기 연속 영패를 자초했다.

KIA 타선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이날도 안타 2개에 그쳤다.

KIA는 특히 양현종과 에런 브룩스 원 투 펀치를 내세우고도 타선이 완전히 침묵한 바람에 힘 한번 쓰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최원태는 좌우 타자를 가리지 않고 과감하게 몸쪽에 볼을 찔러 넣어 제구로 KIA 타선을 압도했다.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며 단 1안타만 허용했다.

병살타도 2개를 엮었다.

KIA 선발 브룩스도 6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잡고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을 원망할 수밖에 없었다.

키움은 2회 선두 허정협의 우전 안타, 김규민의 보내기 번트, 전병우의 우전 안타, 2사 후 서건창의 볼넷으로 엮은 만루에서 김혜성의 유격수 앞으로 느리게 굴러가는 내야 안타로 이날의 유일한 점수를 뺐다.

KIA 나주환은 6회 초 선두 타자로 나와 좌전 안타로 팀의 노히트를 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