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찬규 7이닝 무실점+김현수 3타점' LG, SK 꺾고 2연승 [문학:스코어]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SK 와이번스를 꺾고 2연승을 달성,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LG는 2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팀 간 9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2연승을 달성하고 시즌 전적 27승20패를 만들었다. 이틀 연속 LG의 무실점 경기. 반면 점수를 내지 못한 SK는 2연패에 빠지며 14승33패를 마크했다.

LG 선발 임찬규는 7이닝 3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4승을 올렸다. 이어 진해수와 김대현, 정우영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현수가 홈런 포함 3타점을 올렸고, 이천웅이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SK 김주한은 6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데뷔 첫 퀄리티스타르를 달성했으나 팀 패배로 그 빛이 바랬다. 서진용에 이어 나온 김정빈와 이태양이 1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타자들은 김성현이 멀티히트, 고종욱과 최지훈이 안타 1개 씩을 기록했을 뿐이었다.

경기 시작 때 나온 실책 하나와 홈런 한 방이 승부를 갈랐다. 1회 LG는 선두타자 이천웅이 볼넷 출루 후 횡사를 당하면서 주자가 사라졌지만 오지환이 2루수 최준우의 실책으로 출루해 다시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곧바로 김주한의 5구 143km/h 직구를 받아친 김현수의 우월 투런포가 터지면서 LG가 2-0 리드를 잡았다.

이후 양 팀의 선발의 호투 속에 스코어의 움직임은 없었다. LG가 3회 2사 1·2루 찬스를 놓쳤고, SK 역시 5회 2사 후 김성현과 최지훈의 연속 안타로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으나 점수를 올리지 못하고 이닝을 끝냈다. 7회까지 임찬규에게만 8개의 삼진을 헌납한 SK 타자들이었다.

8회가 되어서야 추가 득점이 나왔다. LG가 SK 세 번째 투수 김정빈 상대 이천웅 중전안타, 오지환 희생번트 후 김현수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뽑아냈다. 22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0.00을 이어가던 김정빈은 이 점수로 시즌 첫 실점을 기록했다.

LG는 9회초 이태양을 상대로 김용의와 홍창기의 연속 안타 후 이천웅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뽑아내며 달아났고, 반면 SK는 9회말에도 점수를 내지 못하고 이틀 연속 무득점으로 패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