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긴급 불펜투수' 후보는? "알테어·김성욱·노진혁"

프로야구 NC 다이노스는 최근 더블헤더를 치르면서 '불펜 고갈' 현상을 겪었다.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3-3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8회 말, NC는 어쩔 수 없이 배재환을 마운드에 올려보냈다.

25·26일에도 1이닝씩 던져 피로가 쌓였을 상황이지만, 배재환만큼 믿음직하게 던지는 투수가 없었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러나 3일 연속 마운드에 오르게 된 배재환은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채 연속 안타를 맞아 2실점을 하고 패전했다.

이어 등판한 김영규는 1이닝 7실점으로 주저앉았지만 1이닝을 끝까지 책임졌다.

이 상황에 대해 이동욱 NC 감독은 "더블헤더를 하고 선발투수들이 일찍 내려가면서 3연투를 안 하게 되는 불펜 투수가 거의 없었다.

동점이 되면서 제일 잘하던 배재환이 들어가 3연투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영규를 끝까지 버티게 한 것에 대해서도 "다른 투수들이 3연투 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였다"며 "8·9회에서 승부가 나지 않으면 다른 투수들이 다 3연투를 하러 올라와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투수가 고갈됐을 때 종종 야수가 마운드에 오르기도 한다.

이 감독은 27일 경기에서 야수를 불펜투수로 활용하는 극단의 상황을 머릿속에 그리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 후보는 외국인 타자인 에런 알테어, 나성범, 김성욱, 노진혁 등이다.

이 가운데 나성범은 입단 후에야 투수에서 타자로 전향한 터라 가장 좋은 투구를 할 법하지만, 아직 무릎 부상에서 회복 중이어서 실제로 마운드에 올릴 생각은 안 했다고 이 감독은 덧붙였다.

강한 어깨를 자랑하는 알테어는 지난해 메이저리그(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도 1경기 투수로 등판한 경험이 있다.

이 감독은 "알테어는 지금 던져도 시속 140㎞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욱도 진흥고에서 투수로 활약했다.

노진혁은 중학교까지 투수로 뛰었는데, 제구와 송구 실력을 고려해 임시 투수 대상이 됐다.

이 감독은 전날 마운드 운용을 두고 복잡한 상황을 상상했다고 털어놓으면서도 "그렇다고 이 선수들에게 투구 연습을 시켰던 것은 아니다.

투수가 없을 때 야수가 던지는 상황이 되면 이 선수들 정도를 쓸 수 있겠다고 생각했던 것"이라며 웃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