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0일 재개' NBA, 302명 선수 중 16명 코로나19 양성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미국프로농구(NBA)가 시즌 재개를 앞두고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 가운데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NBA와 NBA 선수협회(NBPA)는 26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3일 302명의 NBA 선수를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확진자들은 의료진의 승인이 날 때까지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한다.

이들은 확진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인디애나 페이서스의 맬컴 브록던, 새크라멘토 킹스의 자바리 파커 등은 이미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스스로 공개한 바 있다.

세르비아에 머무는 덴버 너기츠의 센터 니콜라 요키치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NBA와 NBPA는 다음 달 30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의 디즈니 월드 캠퍼스에서 시즌을 재개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NBA는 지난 3월 11일 경기를 끝으로 코로나19 확산 탓에 2019/20시즌을 중단했다. 7월 30일부터 전체 30개 구단 가운데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있는 22개 팀만 플로리다에 모여 시즌을 재개한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AFP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