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 9-3' NC 대역전극…두산 2연패 [잠실:스코어]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뒷심 있는 NC 다이노스가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NC는 2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치르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7차전에서 9-3으로 재역전승했다. 그러면서 올 시즌 44경기 31승 13패가 돼 3위 두산과 격차를 기존 3.5경기에서 4.5경기까지 벌렸다.

선발 투수 이재학이 4⅔이닝 5피안타 5볼넷 3실점으로 일찍 내려갔지만 임정호(1⅓이닝 무실점)-임창민(⅓이닝 무실점)-강윤구(⅔이닝 무실점)-배재환(1이닝 무실점)-박진우(1이닝 무실점)이 버텨 줬다.

타선에서 애런 알테어 활약이 컸다. 알테어는 3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3회 초 선제 득점 주자로서 기여했고 8회 초 동점 주자로서 이악물고 뛰는 모습도 있었다. 그리고 근소하게 앞서는 9회 초 천금 같은 적시타를 날려 숨통 트이게 했다.
'2-3 → 9-3' NC 대역전극…두산 2연패 [잠실:스코어]


선취점은 NC가 냈다. 3회 초 선두 타자 애런 알테어가 2루타를 쳐 나가고 다음 타자 김성욱이 중전 안타를 쳐 불러 들였다.

그러자 두산이 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3회 말 선두 타자 정수빈이 볼넷을 골라 나가고 다음 타자 허경민이 우전 안타를 쳐 무사 1, 3루를 만들었다.

계속되는 1사 1, 3루에서 오재일 타석 때 NC 선발 투수 이재학-포수 양의지 배터리 간 폭투가 나오는 사이 3루 주자 정수빈이 홈을 밟았다.

두산은 5회 말 들어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김인태가 볼넷을 골라 만든 2사 1루에서 페르난데스가 좌중간 2루타를 쳐 1타점 냈고 계속되는 2사 2루에서 다음 타자 오재일이 우중간 안타를 날려 1타점 보탰다.

NC는 김성욱, 권희동이 각 안타, 볼넷으로 만든 6회 초 1사 1, 2루에서 다음 타자 나성범이 좌전 안타를 날려 추격 1타점을 냈지만 다음 타자 양의지 타석 때 더블 플레이를 당해 추가 득점을 내지 못했다.

이때 6회 초 1사 1, 2루에서 양의지가 유격수 방면으로 살짝 높게 떠오르는 타구를 보냈고 김재호 앞에서 타구가 한 번 튀었다. 1루 주자 나성범이 2루에서 포스 아웃됐고 2루 주자 권희동은 협살 과정에서 태그 아웃됐다. NC로서 추가 득점 기회를 날리는 장면이다.

하지만 8회 초 다시 기회를 잡고 경기를 뒤집었다. 선두 타자 알테어가 몸 맞는 공으로 나가고 바로 도루까지 성공했다. 다음 타자 김성욱이 번트를 댔고 두산 구원 투수 박치국 송구가 크게 엇나가 알테어가 홈까지 밟을 수 있었다.
'2-3 → 9-3' NC 대역전극…두산 2연패 [잠실:스코어]


NC는 두산을 더 크게 흔들어 놨다. 계속되는 무사 2루에서 박민우가 3루수 앞 번트 안타를 만들고 권희동도 번트를 대면서 역전 주자 김성욱을 불러 들였다.

NC는 근소하게 앞서고 있었지만 9회 초 알테어가 숨통을 트이게 했다. 노진혁, 박석민이 각 볼넷,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 기회에서 알테어가 달아나는 1타점 적시타를 쳤다.

NC는 알테어 다음 김성욱이 볼넷을 골라 만든 무사 만루에서 박민우가 3타점 적시 3루타를 쳐 쐐기를 박았다. 그리고 다음 타자 권희동이 1타점 희생플라이로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어 놨다.

두산은 선발 투수 박종기가 5⅓이닝 5탈삼진 2실점으로 활약했지만 불펜에서 역전을 허용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