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첫 QS' 이건욱이 선사하는 '성장의 맛' [문학:포인트]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 이건욱이 '인생투'를 펼쳤다. 데뷔 첫 퀄리티스타트와 승리의 기쁨을 함께 안았다.

SK는 26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팀 간 7차전 홈경기에서 7-0으로 승리하고 2연승을 달성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등판한 이건욱은 6이닝 무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2승을 낚았다.

6이닝 소화 자체가 처음이었다. 이건욱의 종전 최다 이닝 소화 기록은 지난 5월 28일 잠실 두산전에서의 5⅓이닝이었다. 당시 1실점 쾌투를 펼친 이건욱은 데뷔 첫 승을 올렸다. 그리고 이날 개인 최다 6이닝을, 그것도 단 하나의 안타도 허용하지 않으면서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데뷔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큰 위기도 없었다. 1회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출발한 이건욱은 2회 1사 후 유강남을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켰으나 오지환을 우익수 직선타, 홍창기 2루수 땅볼로 끝냈다. 3회 역시 1사 후 장준원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이천웅과 전민수를 각각 땅볼, 뜬공 처리했다.

이건욱은 4회 김현수, 라모스, 유강남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을 출루 없이 막아냈고, 5회에는 선두 오지환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으나 홍창기를 뜬공을 잡고 포수 이재원의 도루 저지 도움을 받아 주자를 지웠다. 정주현은 3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건욱은 2사 후 전민수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김현수의 뜬공으로 깔끔하게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무리했다. 총 투구수는 90개, 최고 144km/h 직구에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세 구종으로 LG 타선을 요리했다.

애초 이건욱은 팔꿈치 통증이 있는 닉 킹엄의 대체 선발로 로테이션을 돌기 시작했다. 비시즌부터 잠재력을 보였던 그는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잡았고, 킹엄의 공백이 길어지면서 자신을 보여줄 수 있는 기간도 늘어나자 빠른 성장의 모습까지 과시하고 있다.

첫 등장이 '깜짝'이었다면, 성장으로 믿음과 신뢰까지 쌓아가는 중이다.잠시 주춤할 때도 있었지만 1선발 외국인투수를 대신한 자리, 순서를 지키는 것만으로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팬들에게 성장을 지켜보는 기쁨까지 안기고 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 와이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