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선두' 이소미 부러운 동기들…"하루 5시간 쇼트게임 연습"

"(조아연, 임희정, 박현경 등) 데뷔 동기들이 부럽지 않았다면 거짓말이다. 따라잡기 위해 쇼트게임만 하루에 5시간 넘게 연습했다."

우승 기회를 잡은 '2년 차' 이소미(21)의 말이다. 26일 경기 포천시 포천힐스CC(파72·660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0(총상금 7억원) 2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쳤다.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 공동 2위 그룹(김효주, 지한솔)에 1타 앞서 있다. 1라운드에서 노보기, 2라운드에서도 17번홀(파4)까지 노보기 행진을 이어오다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보기를 한 것이 옥에 티였다. 이소미는 "노보기 목표가 깨져 아쉽지만, 남은 2개 라운드에서라도 보기 없는 플레이를 펼치고 싶다"고 했다.

다음은 이소미와 일문일답.

▶2라운드 경기 소감은.
이번 시합 목표가 노보기였는데, 마지막 보기해서 아쉽다. 남은 라운드라도 보기 없이 경기하고 싶다. 오르막 뒤, 내리막을 생각하고 조금 짧게 쳤다. 디봇 자국이 있어서 거기까지만 공을 보낸다고 생각하고 쳤는데, 목표물 생각에 너무 많이 신경 써 실수한 것 같다.

▶데뷔 동기(조아연, 임희정, 박현경 등)들이 앞서가는 것이 부럽지 않았나.
동기들에 비해 퍼팅 실력이 많이 부족했었다. 퍼터 순위가 다른 세부 순위에 비해 많이 밑에 있었다. 쇼트게임이 전체적으로 부족했다. 18번홀 실수와 비슷한 실수를 많이 했다. 올해도 많았다. 앞서가는 동기들이 좋은 자극이 됐다. 안됐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그래도 내 장점을 살리다보면 우승은 언젠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특별한 훈련을 했나.
우승만 없었지, 다른 건 나쁘지 않았다. 우승 목표로만 했다. 겨울 전지 훈련에서 라운드하는 시간을 제외하곤 쇼트게임 연습만 5시간 씩 했다.

▶우승에 가까이 다가가고 있다고 느끼나.
'곧 우승하겠다' 이런 생각은 잘 안든다. 목표를 그냥 우승으로 세울 뿐이다. 우승 해야겠다고 생각하면 '톱10'에도 들지 못했다. 이전 대회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생각한다.

▶해외투어 진출을 고려하고 있나.
영어를 못해서 갈 수 있을까(웃음). 하지만, 한국투어 미국투어 일본투어 다 뛰고 싶은 게 내 목표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가고 싶다.

▶우승상금을 탄다면.
그게 내 통장으로 들어오면, 부모님 통장에 넣어드리는 게 꿈이었다. 부모님 통장으로 직접 돈 부쳐드리는 꿈 꼭 이루고 싶다.

포천힐스CC=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