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염경엽 감독 향해 쾌유 기원 메시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입원 중인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하며 쾌유를 기원했다.

SK 구단 관계자는 26일 "최 회장이 애초 직접 병문안을 하려고 했지만, 염 감독이 절대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권고로 류준열 SK 와이번스 대표이사를 통해 위로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염 감독에게 "쾌유를 빌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그라운드로 복귀하길 바란다"면서 "감독으로서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

감독을 비롯한 야구단 전체의 건강, 나아가 야구팬 모두가 즐겁고 행복하게 야구를 관람하는 것이 승패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염경엽 감독 향해 쾌유 기원 메시지

염 감독은 25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2회 초 수비 때 더그아웃에서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된 염 감독은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촬영(MRI) 등 검진을 받았고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심신이 불안정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염 감독은 26일 오후에 다시 정밀 검사를 했다.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고, 복귀 시점도 알 수 없다.

야구계에서는 염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가 이어졌다.

최 회장도 동참했다.

최 회장은 SK 구단에도 "프로야구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무관중 경기를 이어가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멋진 플레이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