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염경엽 감독에 위로 메시지 "고충 충분히 이해"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입원 중인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에게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태원 회장은 당초 직접 병문안을 계획했으나, 염 감독이 절대 안정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SK 와이번스 류준열 대표이사를 통해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최 회장은 비서실을 통해 염경엽 감독의 가족과도 직접 통화, 쾌유를 기원한다는 말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태원 회장은 26일 오후 5시경 염경엽 감독에게 `빠른 쾌유를 빌며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그라운드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며 격려했다. 이어 `감독으로서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감독을 비롯한 야구단 전체의 건강, 나아가 야구 팬 모두가 즐겁고 행복하게 야구를 관람하는 것이 승패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 회장은 SK 와이번스에도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 `프로야구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무관중 경기를 이어가며 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멋진 플레이를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염경엽 감독은 지난 25일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 중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긴급후송 된 염경엽 감독은 불충분한 식사와 수면,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한 심신 쇠약 상태라는 진단을 받고 염 감독은 26일 정밀 검진을 실시했다. 염 감독이 입원해 있는 동안 박경완 수석코치가 당분간 팀을 이끌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