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쓰러진 염경엽 감독 향해 사령탑들 위로
류중일·손혁 감독 "염경엽 감독, 빨리 회복하길…남 일 아냐"(종합)

경기 도중 쓰러진 염경엽(52) SK 와이번스 감독 소식에 다른 프로야구 사령탑의 마음도 가라앉았다.

10개 구단 감독 중 최고참인 류중일(57) LG 트윈스 감독, 염 감독과 인연이 깊은 손혁(47)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더 그렇다.

류중일 감독은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전을 앞두고 "경기장에 도착하자마자 박경완 수석코치를 만나 염 감독에 관해 물었다.

다행히 지금은 대화한다고 하더라"라며 "남의 일 같지 않다.

쾌차해서 운동장에서 다시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염 감독은 전날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도중 갑자기 의식을 잃으며 쓰러졌다.

구급차에 실려 인천 길병원으로 향한 염 감독은 심신이 매우 쇠약한 상태라는 진단 속에 정밀검사를 앞두고 있다.

류중일·손혁 감독 "염경엽 감독, 빨리 회복하길…남 일 아냐"(종합)

염 감독의 소식에 야구계 전체가 놀랐다.

손혁 감독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어제)경기 중간에 듣고 놀랐다"며 "경기 끝나고 연락을 드렸는데 아직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했다.

SK 관계자분들에게 상태를 전해 들었다.

빨리 건강을 회복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연이 각별했기에 손 감독에게는 더욱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손 감독은 2015년 염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던 넥센 히어로즈의 투수코치로 부임하며 지도자로서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해에는 SK에서 감독과 투수코치로서 손발을 맞췄다.

손 감독은 "해설을 하고 있을 때 바로 메인 코치를 시켜주셨고, 내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게 배려해주신 분"이라고 염 감독을 설명했다.

그는 "내겐 특별한 분이시다.

어떻게 보면 처음 지도자를 할 수 있게 자리를 만들어주셨다.

빨리 건강을 찾으셔서 뵐 수 있으면 좋겠다"고 쾌유를 기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