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 최준 임대 영입 [오피셜]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최준이 경남FC로 향했다.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는 24일 울산현대에서 2019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인 최준을 임대 영입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올 시즌까지다.

최준은 지난해 대학생(연세대) 신분으로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왼쪽 측면 수비수로 활약하며 준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힘을 보탰다. 특히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는 결승골을 터트려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이끌었다.

측면 수비수인 최준은 현대고(울산 U-18) 우선지명을 받고 연세대로 진학했다. U-20 월드컵에서 활약을 바탕으로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 현대에 콜업됐다.

경남은 측면 수비수로 활약한 원클럽맨 우주성이 군대에 입대하면서 수비 보강이 필요해졌고, 울산 현대와의 조율을 통해 최준을 임대 영입했다.

경남에 입단한 최준은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경남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다가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최준은 선수단에 합류 하여 설기현 감독의 전술에 녹아 들기 위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경남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