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완파…LG배·GS칼텍스배 이어 올해 3번째 우승컵
'결승 무패' 신진서 '쏘팔코사놀 최고기사전' 초대 우승

국내 바둑랭킹 1위 신진서 9단이 2위 박정환 9단을 완벽히 제압하고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신진서는 23일 경기도 판교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결승 5번기 제3국에서 박정환에게 21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신진서는 종합전적 3-0으로 박정환을 완파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신진서는 지난 15일 1국에서는 177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고, 22일 2국에서도 164수 만에 백 불계로 박정환을 꺾었다.

신진서는 박정환 상대 통산 전적도 9승 16패로 좁혔다.

신진서는 올해 결승에 진출한 대회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며 물오른 기력을 과시했다.

특히 결승에서 단 1패도 허용하지 않았다.

지난 2월 LG배 결승 3번기에서는 박정환을 2-0으로 누르고 첫 메이저 세계대회 타이틀을 따냈다.

지난 12일 막을 내린 GS칼텍스배에서는 김지석 9단을 3-0으로 꺾으며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신진서는 "우승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대회를 만들어 주신 쏘팔 코사놀에 감사하다"며 "한 판 한 판 좋은 바둑을 둘 수 있어서 실력이 많이 향상된 것 같다.

내년에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새로 창설된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은 국내 바둑랭킹 1∼8위 프로기사가 출전해 풀리그로 순위를 정하고, 리그전 1·2위에 오른 신진서·박정환이 결승 5번기에서 최종 우승을 가렸다.

3∼5위는 신민준·김지석·변상일 9단이 차지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7일 오전 11시 K바둑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제한시간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3회로 진행된 쏘팔 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의 우승 상금은 7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2천만원이다.

상금과 별도로 매 대국 승자에게 200만원, 패자에게는 100만원의 대국료를 지급했다.

'결승 무패' 신진서 '쏘팔코사놀 최고기사전' 초대 우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