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은·김경태·이수민…22일 남자골프 미니투어 3차 대회 출전

남자골프 미니투어 3차 대회에 유러피언투어 우승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22일 경기도 포천시 샴발라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예스킨·골프다이제스트 미니투어 3차 대회에는 양용은(48)과 이수민(27), 왕정훈(25) 등 유러피언투어 우승 경력자들이 우승 경쟁을 벌인다.

미니투어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가 올해 대회를 열지 못하는 상황에서 양용은이 기획하고 예스킨과 골프다이제스트 등이 후원을 맡아 5월 1차 대회로 시작했다.

5차 대회까지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3차 대회인 22일 경기에는 웬만한 정규 투어 대회 못지않은 이름값 있는 선수들이 필드에 모습을 보인다.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메이저 대회를 제패한 양용은을 비롯해 유러피언투어 2승의 왕정훈, 유러피언투어 1승에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상금왕 이수민 등이 나온다.

또 한국과 일본 투어에서 통산 20승을 채운 김경태(34),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대상 수상자 문경준(38), 2016년과 2017년 대상을 석권한 최진호(36)도 출전한다.

1, 2차 대회 우승자 장동규(32)와 박재범(38)은 미니투어 2승에 도전한다.

출전 선수는 1차 대회 24명에서 2차 대회 36명으로 늘었고 이번 대회는 40명으로 추가됐다.

선수들의 참가비와 후원금 등을 모아 마련한 상금 역시 1차 대회 1천470만원에서 2차 대회 3천60만원, 3차 대회 3천100만원으로 늘었다.

22일 오후 5시부터 스포츠 전문 채널 SPOTV 골프 & 헬스에서 미니투어 3차 대회를 생중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