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나온 MLB 필라델피아·토론토, 스프링캠프 폐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자가 나온 미국프로야구(MLB) 필라델피아 필리스 구단과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이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을 폐쇄했다.

20일(한국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필라델피아 구단은 선수 5명과 구단 직원 3명 등 8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에 있는 스프링캠프 시설을 닫는다고 발표했다.

양성 반응자들과 함께 훈련하던 선수 20명과 구단 직원 12명 등 32명도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어 집단 감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류현진(33)의 소속팀인 토론토에서도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인 선수가 나왔다.

토론토 구단도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있는 스프링캠프 시설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토론로의 해당 선수는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투수로, 최근 필라델피아 구단 마이너리거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MLB닷컴은 시즌 개막을 준비하려던 일부 선수들이 최근 더니든의 훈련 시설로 돌아오고, 그곳에서 줄곧 훈련 중이던 선수들도 있었다며 몇 명이 훈련 중이었는지와 같은 구체적인 정보가 곧 공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시즌 개막을 위해 막판 협상 중인 상황에서 터져 나온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에 메이저리그가 긴장하고 있다.

MLB 사무국은 팀당 60경기를 치르되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100% 지급을 주장했고, 선수노조는 10경기를 보탠 70경기를 치르자고 역제안했지만, 곧바로 거절당했다.

미국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2차 유행을 우려해 늦가을에 포스트시즌을 치르지 말라고 권고한 터라 올해 메이저리그가 시즌을 치르려면 7월 중순에는 시작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