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 안양과 1-1 무승부…개막 6경기 무승행진

'쥴리안 결승골' 전남, 선두 부천 잡고 개막 6경기 무패(종합)

'노르웨이 폭격기' 쥴리안의 2경기 연속골을 앞세운 전남 드래곤즈가 '선두' 부천FC를 잡고 개막 6경기 무패(2승 4무) 행진을 이어갔다.

전남은 14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과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32분 터진 쥴리안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전남은 최근 3경기 연속 무승부를 벗어나 4경기 만에 시즌 2승째를 챙기면서 개막 6경기 무패행진을 펼쳤다.

전남은 승점 10으로 3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10·7득점)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4위에 랭크됐다.

반면 부천은 시즌 2패(4승)를 당하면서 승점 12에 묶여 2위 대전하나시티즌(승점 11)과 승점 차를 1로 유지하며 박빙의 선두를 유지했다.

전남은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유현이 배달한 크로스를 199㎝의 장신 스트라이커 쥴리안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부천 골대 왼쪽 구석에 볼을 꽂으며 앞서 나갔다.

5라운드에서 페널티킥으로 시즌 1호골을 맛본 쥴리안의 2경기 연속골이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전남은 후반 15분 쥴리안의 패스를 받은 황기욱의 중거리포가 크로스바를 살짝 넘었다.

전남은 후반 29분 쥴리안의 역습 상황에서 부천의 조범석이 팔을 잡는 반칙으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우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전남도 후반 40분께 김주원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고, 두 팀은 나란히 10명이 싸우는 상황을 맞았다.

반격에 나선 부천은 후반 골지역 왼쪽에서 시도한 이현일의 헤딩슛이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쥴리안 결승골' 전남, 선두 부천 잡고 개막 6경기 무패(종합)

안양종합운동장에서는 충남아산이 FC안양과 '장군멍군' 끝에 1-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충남아산은 개막 6경기째 무승(3무 3패·승점 3)에 그치면서 또다시 시즌 마수걸이 승리에 실패했다.

다만 승점 3을 쌓은 충남아산은 1경기를 덜 치른 안산 그리너스(승점 3)를 다득점 원칙에 앞서고 9위로 한 계단 올라서며 '꼴찌'에서 벗어났다.

충남아산은 전반 13분 김종국의 프리킥을 이상민이 골대 정면에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며 앞서 나갔다.

시즌 첫 승리에 기대감은 후반 21분 무너졌다.

안양은 후반 21분 이선걸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정교한 오른발 감아치기 슛으로 동점골을 꽂아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고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