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최다 연패 오명 피해
이틀 걸친 드라마 승리
9회 말 한화 노태형이 2사 주자 2,3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한화는 두산에 7대 6으로 신승, 18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사진=연합뉴스

9회 말 한화 노태형이 2사 주자 2,3루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한화는 두산에 7대 6으로 신승, 18연패의 수렁에서 벗어났다. 사진=연합뉴스

한화(25,500 +2.82%) 이글스가 프로야구 역대 최다 연패 행진에서 탈출했다. 9회 말 2사에 터진 노태형의 극적인 끝내기 적시타로 승리를 거뒀다.

한화는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44,300 -0.23%) 베어스와 서스펜디드 게임에서 7대 6으로 이겼다. 지난달 23일 NC 다이노스전부터 기록했던 연패는 18연패가 마지막이 됐다.

18연패는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와 함께 최다 연패 기록이다.

한화는 전날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두산과 경기를 했다. 이 경기가 우천으로 서스펜디드(일시 중지) 선언이 됐다. 한화는 3대 4로 뒤진 3회 말 공격으로 경기를 재개했다.

4외 말 최재훈의 적시타로 4대 4, 5회 초 두산 김재환의 홈런으로 4대 5, 7회 말 정은원의 2타점 2루타로 6대 5, 8회 초 두산 박건우 좌중간 안타에 6대 6 동점.

9회 말 마지막 공격을 맞은 한화는 선두 타자 이용규의 볼넷과 정은원의 1루 땅볼, 김태균의 고의4구로 1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후속 타자 재러드 호잉이 내야 뜬 공으로 아웃당한 귀, 타석에는 올해 처음으로 1군에 데뷔한 노태형이 올라왔다.

두산 함덕주의 폭투로 2사 2,3루가 된 상황에서 노태형은 6구째 공을 받아쳤다. 이 타구가 끝내기 적시타로 이어졌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