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오 브이씨 대표는 "핀 위치를 실시간으로 찾아주는 시계형 거리측정기를 앞세워 동남아시아 등 세계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지난 11일 역삼동 본사에서 기자와 만나 "GPS 기술에 기반한 시계형 측정기는 편의성은 뛰어나지만 레이저형 모델보다 홀 위치 등 그린에 대한 정보를 알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며 "SK텔레콤과 손잡고 개발한 오토핀로케이션(APL)기술은 홀 위치를 실시간으로 반영해 1m 오차 수준의 정확한 정보를 전달한다"고 강조했다.

APL은 홀에 꽂힌 깃대에 장착된 GPS 발신 장치에서 나오는 신호를 거리측정기가 받아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하는 기술이다. 올초 베타서비스를 시작한 APL은 현재 가평 프리스틴밸리CC, 광주 남촌CC 등 37개 골프장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브이씨는 올해 말까지 제휴 골프장을 100여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인공지능(AI)과 위성항법장치(GPS)를 결합하면 골퍼에게 거리 뿐 아니라 코스 공략법 등을 안내할 수 있다"며 "올초 출시한 T7은 골퍼의 위치를 파악해 자동으로 코스맵과 코스의 높낮이를 보여주는 등의 '손안의 캐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AI 알고리즘과 APL 기술이 안정화시킨 뒤 베트남 등 세계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UCLA 전기공학 박사를 받은 공학도다. 그는 2005년 반도체 설계회사를 창업한 뒤 사업 전선에 뛰어 들었다. 김 대표는 "골프를 치면서 당시 벽돌 모양의 단말기형 거리측정기가 무겁고 불편하다고 생각했다"며 "골퍼들이 모자에 볼마커를 붙이고 다니는 모습을 보고 이거다 싶어 GPS기술을 활용해 모자에 붙이는 세계 최초 음성안내 거리측정기 '보이스 캐디'를 개발했다"고 했다.

섣부른 외도일 것 같던 시도는 회사의 본업을 바꾸는 대성공을 거뒀다. 경쟁사보다 3분의 1 가격과 편의성이라는 쌍두마차를 앞세운 보이스캐디는 10개월 만에 10만 대가 팔려나갔다. 브이씨가 지난 9년간 판매한 거리측정기는 100만여대. 김 대표는 "골퍼들이 필드에서 드라이버를 몇 미터를 쳤고, 플레이를 어떤 식으로 했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갖고 잇는 기업은 우리 밖에 없다"며 "데이터를 통해 기술 개발은 물론 새로운 사업기회도 찾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골프를 넘어 스포츠 IT분야의 애플이 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 대표가 가장 공을 들이는 부분은 독보적인 기술력 확보다. 브이씨 직원 76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인력이 자체 연구소인 '브이씨 랩'에서 근무하고 있다. 김 대표는 "브이씨는 정보기술(IT)을 스포츠에 접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회사"라며 "기술력 있는 회사들을 인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5년간 축적해온 기술력을 골프 쪽에 활용하고 있지만, 다양한 스포츠 분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