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교체 출전' 프라이부르크, 볼프스부르크와 2-2 무승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미드필더 권창훈(26·SC 프라이부르크)이 후반 교체 투입돼 30분 가까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프라이부르크는 13일 오후(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아레나에서 킥오프한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 31라운드 VfL 볼프스부르크와의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교체 선수 명단에 든 권창훈은 2-2로 맞서던 후반 18분 롤런드 살라 이가 빠지면서 투입됐다.

이로써 지난해 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한 권창훈은 분데스리가 출전 경기 수를 20경기(6경기 선발)로 늘렸다.

권창훈은 최근 5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권창훈은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프라이부르크는 볼프스부르크 공격수 바우트 베흐호르스트에게 전반 14분 선제골에 이어 27분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허용한 뒤 43분 루카스 횔러의 만회 골로 1-2로 따라붙은 채 전반을 마쳤다.

이어 후반 시작하자마자 살라이의 동점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프라이부르크는 11승 9무 11패(승점 42)로 18개 팀 중 8위를 유지했다.

6위 볼프스부르크는 12승 10무 9패(승점 46)가 돼 역시 제자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