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활동 접고 반상 복귀
최정에서 불계패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복귀전인 '화려한 귀환, 돌아온 황제 조훈현' 대국에서 돌을 놓고 있다. 상대는 '바둑여제' 최정 9단. 사진=연합뉴스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복귀전인 '화려한 귀환, 돌아온 황제 조훈현' 대국에서 돌을 놓고 있다. 상대는 '바둑여제' 최정 9단. 사진=연합뉴스

국회의원 활동을 접고 4년 만에 반상으로 돌아온 '바둑황제' 조훈현(67) 9단이 '바둑여제' 최정(24) 9단에게 패했다.

조 9단은 13일 서울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화려한 귀환, 돌아온 황제 조훈현' 대국에서 최 9단에게 177수 만에 백 불계로 패했다. 조 9단은 막판 실수로 얼굴이 빨개지는 등 당황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최정은 침착하게 바둑을 이어갔다.

해설을 맡은 유창혁 9단은 "오랜만의 복귀여서 정확한 수읽기에 착오가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며 "난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차분한 바둑으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대국 이후 조 9단은 "최정이 옛날에도 강했지만, 지금 더 강해졌다"면서도 "그보다 지금은 내가 약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옛날의 실력을 갖추고 다시 한번 싸우고 싶다"고 복귀전의 소감을 말했다.

또 "좌변을 끊은 수(백 118)가 선수인 줄 알았는데 실수였다"며 "단순한 착각으로 바둑을 그르쳤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조 9단은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에 비례대표(당시 새누리당)로 당선돼 정계에 진출했다. 활동 기간 바둑진흥법을 통과시키는 등 바둑 발전에 힘썼다.

그의 복귀전에 함께 한 최정은 여자기사 최연소(21세 3개월) 및 최단기간(입단 이후 7년8개월)에 입신(9단)에 올랐다. 국내 여자기사 최다 타이틀(17회) 기록을 보유해 '바둑여제'로 불린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