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경은, 다큐멘터리 보고 1월부터 고기 끊어…"체력 유지에 도움"
노경은·디우프·가스파리니…늘어나는 채식주의 선수들

해외 프로스포츠에서 불고 있는 '채식 열풍'이 국내에도 번지는 분위기다.

프로배구 일부 외국인 선수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던 채식이 프로야구에도 시작됐다.

롯데 자이언츠의 베테랑 투수 노경은(36)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승리투수가 된 뒤 본인이 채식주의자라고 공개했다.

지난해 롯데 강영식 코치의 권유로 채식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올해 1월부터 고기를 끊었는데, 체력 관리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노경은·디우프·가스파리니…늘어나는 채식주의 선수들

많지는 않지만, 노경은에 앞서 채식을 한 국내 프로스포츠 선수들이 있다.

여자배구 KGC인삼공사 발렌티나 디우프(이탈리아)가 대표적이다.

디우프는 육류와 가금류를 일절 먹지 않는다.

디우프는 최근 인터뷰에서 "채식주의자가 된 건 윤리적인 신념 때문이 아니라 알레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KGC인삼공사와 재계약해 차기 시즌에도 국내 무대를 누빌 예정이다.

지난 시즌까지 프로배구 대한항공에서 뛰었던 외국인 선수 밋차 가스파리니(슬로베니아)도 채식을 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노경은처럼 다큐멘터리 영상을 본 뒤 육류 섭취를 끊은 채식주의자로 변신했다.

가스파리니는 부진할 때마다 채식으로 인한 체력 저하가 문제 된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그때마다 가스파리니는 "채식을 해서 더 체력이 좋아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경은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그는 "콩고기 등 육류 섭취를 하지 않고도 단백질을 보충할 수 있는 방법이 많다"며 "다만 국내에도 채식주의자를 위한 환경이 좋아지고 식단이 많아진다면 국내 프로스포츠에도 많은 채식주의 선수들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엔 체질·건강 문제, 윤리적인 신념 등으로 채식을 하는 스포츠 스타를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에버턴의 페이비언 델프, 영국의 전 헤비급 세계 챔피언 데이비드 헤이, 테니스 스타 세레나-비너스 윌리엄스 자매 등은 육류를 섭취했다가 채식주의자로 변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