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 앞둔 EPL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0'…연습경기도 개최

시즌 재개를 앞두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전 구단을 상대로 6번째 시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EPL 사무국은 6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에 "20개 구단 선수와 직원 1천195명을 대상으로 지난 4∼5일 시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전원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EPL은 코로나19로 3월 중순 이후 중단된 2019-2020시즌의 재개를 준비하면서 지난달 17∼18일 1차 검사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총 6차례 전 구단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5차 검사까지는 총 13명에게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

EPL은 오는 17일 애스턴 빌라-셰필드 유나이티드 경기로 시즌을 재개한다.

5차 검사에서 토트넘 홋스퍼 구단 소속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번에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시즌 재개 준비도 순조롭게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구단들의 요구로 최근 EPL 사무국이 친선경기 개최도 허용하면서 이날 아스널은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 찰턴 애슬레틱과 홈구장인 에미리츠 스타디움에서 연습경기를 가졌다.

17일 맨체스터 시티와 원정 경기로 시즌 재개 첫 경기를 치르는 아스널은 에디 은케티아가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소나기 골을 퍼부어 찰턴을 6-0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리그 사무국 지침에 따라 무관중으로 열렸고, 심판은 양 팀 코치들이 맡았다.

19일 토트넘과 원정 경기를 치르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홈구장 올드 트래퍼드에서 1군 팀을 둘로 나눠 연습 경기를 벌였다.

첼시도 안방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자체 연습경기를 가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