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FC, 한국철도 꺾고 FA컵 3R 진출…부천FC는 탈락 이변

지난해 대한축구협회(FA)컵 4강 진출팀인 화성FC가 지난해 준우승팀 대전한국철도를 '120분 연장 혈투' 끝에 물리치고 2020년 FA컵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화성FC는 6일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FA컵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연장 후반 막판 터진 최치원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앞세워 3-2로 이겼다.

전반에 2골을 터트린 최치원은 연장 후반 '극장골'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지난해 FA컵에서 4부리그 팀으로는 처음으로 FA컵 4강에 진출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화성FC는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지난해 FA컵 준우승팀인 한국철도와 만나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예상대로 경기는 시소게임이었다.

전반 13분 최치원의 선제골로 화성FC가 앞서 나가자 한국철도도 전반 32분 안상민의 동점골로 맞섰다.

화성FC는 전반 40분 터진 최치원의 멀티골로 승리를 예감했지만 후반 43분 방찬준에게 동점골을 얻어맞아 연장 승부로 들어갔다.

연장전 전반에도 승부를 내지 못한 화성FC는 연장 후반 막판까지 골맛을 보지 못해 승부차기로 가는 듯했지만 연장 후반 추가시간 최치원의 극적인 페널티킥 결승골이 터지면서 3-2 승리를 따냈다.

화성FC는 3라운드에서 K리그1 부산 아이파크와 대결한다.

프로축구 K리그2 10개 팀이 합류한 2라운드에서는 부천FC가 유일하게 탈락하며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부천FC는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울산시민축구단(K4리그)과 치른 2라운드에서 0-0으로 무승부의 기운이 감돌던 후반 45분 김태훈에게 '극장 결승골'을 얻어맞고 0-1로 패했다.

2018년 창단해 지난해 K3리그 베이직 우승을 차지한 울산시민축구단은 프로팀을 잡고 '하위리그 반란'의 주역으로 떠올랐다.

화성FC, 한국철도 꺾고 FA컵 3R 진출…부천FC는 탈락 이변

나머지 K리그2 팀들은 이변 없이 승리를 합창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춘천시민축구단을 3-0으로 물리친 가운데 안산 그리너스도 시흥시민축구단을 3-0으로 이겼다.

수원FC는 어코스의 해트트릭 등을 앞세워 광주서구효창FC를 무려 10-0으로 이겼고, 제주 유나이티드는 송월FC에 4-0 대승을 거뒀다.

이밖에 K리그2 최하위로 고전하는 충남아산은 K3리그 최하위 전주시민축구단에 1-0 신승을 거두고 3라운드에 합류했다.

경남FC도 목포시청과 연장전 끝에 4-3으로 어렵게 이겼다.

K리그1 팀들이 합류하는 FA컵 3라운드는 7월 1일 열린다.

◇ 2020 하나은행 FA CUP 2라운드 결과(6일)
대전하나시티즌 3-0 춘천시민축구단
안산그리너스FC 3-0 시흥시민축구단
울산시민축구단 1-0 부천FC1995
경주시민축구단 1-0 평택시티즌FC
김해시청축구단 4-2 천안시축구단
경주한수원축구단 4-0 SMC엔지니어링
수원FC 10-0 광주서구효창FC
화성FC 3-2 대전한국철도축구단
제주유나이티드 4-0 인천중구송월FC
서울이랜드FC 1-0 창원시청축구단
FC안양 2-0 고양시민축구단
충남아산프로축구단 1-0 전주시민축구단
전남드래곤즈 2-0 충주시민축구단
경남FC 4-3 목포시청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2-4 김포시민축구단
강릉시청축구단 2-1 청주FC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