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9경기 출장 관록 홍란, 10언더파 몰아쳐 공동선두(종합)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16년 연속 뛰는 홍란(34)은 최장기간 연속 시드 유지와 최다 경기 출장(319경기) 대기록의 보유자다.

우승도 4번이나 했다.

그러나 홍란은 장타자도 아니고, 아이언샷이 아주 정교한 선수도 아니다.

그렇다고 퍼트가 빼어난 것도 아니다.

홍란은 "장점이 딱히 없지만, 단점도 없다"고 말한다.

그렇다 보니 몰아치기도 좀체 없고, 와장창 무너지는 경기도 많지 않다.

부족한 장타력과 아이언샷은 노련한 쇼트게임으로 보완한다.

"겨울 훈련 때마다 잘하지 못하는 걸 잘하려는 게 아니라 내가 잘하는 걸 더 잘하는 쪽에 초점을 맞춘다"는 홍란이다.

홍란은 6일 제주 서귀포시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10개를 쓸어 담았다.

중간합계 16언더파 200타로 한진선(23)과 공동 선두에 나선 홍란은 2018년 브루나이 레이디스 오픈 제패 이후 2년 만에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그는 지금까지 9언더파 63타는 쳐봤지만 62타는 이번이 처음이다.

홍란은 이날 그린에서 쳤다 하면 들어가는 신기의 퍼트를 선보였다.

18홀 동안 퍼트는 고작 22번뿐이었다.

무려 12개 홀에서 한 번의 퍼트로 홀아웃했다.

쇼트게임도 빈틈이 없었다.

그린을 4번 놓쳤는데 3번은 파를 지켰고, 한번은 칩샷 버디를 잡았다.

홍란은 "세어보지는 않았지만 이 코스에서 워낙 많이 경기를 해봐서 그린과 공략 지점 잘 알고 있다.

오늘은 아는 만큼 샷이 잘 됐다"면서도 "운도 좀 따랐다"고 말했다.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코스 난도가 높아지는데도 타수는 점점 낮아진 홍란은 "코스 난도보다 컨디션과 자신감이 더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홍란은 첫날 1언더파, 2라운드 5언더파를 쳤다.

"장타를 치는 선수가 아니지만, 코스가 길지 않아서 내게도 충분히 기회가 있다고 본다"는 홍란은 "제주 바람이 없어 연일 좋은 스코어가 나고 있으니 내일도 (우승하려면) 방어적이 아닌 공격적인 경기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400경기 출장을 목표로 뛴다는 홍란은 "그만큼 체력과 경기력 유지에 노력을 기울인다"면서도 "시드 유지에 부담은 없다.

최선을 다했는데 안 된다면 후회 없이 그만둔다는 자세로 시즌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라운드에서 9언더파 63타라는 '라이프 베스트' 스코어를 낸 한진선은 이날 버디 3개를 잡아내면서 2타를 줄여 사흘 내내 선두를 지켰다.

2018년 데뷔해 아직 우승이 없는 한진선은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최종 라운드에 챔피언조 경기는 10번은 해봤다"면서 "어떻게 해야 우승하는지는 알 만큼 경험을 쌓았다"고 첫 우승의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공동 선두에 5타차 공동 8위까지 11명 가운데 10명이 우승 경력이 있을 만큼 쟁쟁한 선수들이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메이저대회 2승을 포함해 6승을 올린 오지현(24)이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3위(15언더파 201타)에 포진했다.

김효주(25)는 3타를 줄이며 김세영과 공동 4위에 올랐고, 최혜진(21)과 박민지(22)도 4타차 공동 6위(12언더파 203타)에서 역전 우승을 노린다.

이소영(23), 장하나(28), 임희정(20), 지은희(34) 등 공동 8위(11언더파 204타) 그룹도 위협적이다.

디펜딩 챔피언 김보아(25)도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12위(10언더파 206타)로 올라섰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1타를 잃고 공동 61위(2언더파 214타)로 밀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