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세베, 분데스리가 308경기 출전…아시아인 최다 차범근과 타이

일본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하세베 마코토(36·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아시아 선수 최다 출전 기록을 갖고 있던 차범근(67) 전 수원 삼성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하세베는 4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브레멘의 베저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과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고 프랑크푸르트의 3-0 완승에 힘을 보탰다.

하세베에게는 이날 브레멘전이 개인 통산 308번째 분데스리가 경기였다.

이로써 하세베는 차범근 전 감독이 가지고 있던 아시아 선수의 분데스리가 최다 출전 기록에 타이를 이뤘다.

차 전 감독은 1978년 SV 다름슈타트를 시작으로 프랑크푸르트, 바이에른 레버쿠젠을 거쳐 1989년 현역에서 은퇴할 때까지 분데스리가에서만 308경기에 출전해 98골을 터트렸다.

컵 대회와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대회까지 합치면 372경기에서 121골을 기록했다.

하세베, 분데스리가 308경기 출전…아시아인 최다 차범근과 타이

2002년 일본 J리그 우라와 레즈에서 프로에 데뷔한 하세베는 2007년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해 7시즌 동안 분데스리가 135경기에 출전했다.

2013-2014시즌은 뉘른베르크에서 14경기를 뛴 그는 2014-2015시즌부터 프랑크푸르트 유니폼을 입고 이날까지 159경기에 출전해 한국 축구의 '전설'이자 프랑크푸르트의 대선배인 차 전 감독의 기록에 다다랐다.

하세베는 일본 국가대표로도 2006년부터 2018년까지 활약하며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14경기에 출전(2골)했다.

특히,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부터 세 차례 월드컵에서 연속으로 일본 대표팀 주장을 맡았다.

36세임에도 꾸준한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하세베는 올해 여름 끝날 예정이었던 프랑크푸르트와 계약을 지난달 말에 2021년까지 연장했다.

하세베는 6일 마인츠와의 홈 경기에서 아시아 선수 분데스리가 최다 출전 신기록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