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탁구협회 중재안 수용 않기로…우선지명권 포기
조대성, 자유계약 신분…다른 팀과 계약 여부 관심
'탁구 천재' 조대성, 협상 결렬로 한국마사회 입단 '불발'

한국 남자탁구 기대주 조대성(18)이 자유계약 신분이 됐다.

4일 탁구계에 따르면 창단팀 자격으로 조대성에 대한 우선 지명권을 보유하고 있던 한국마사회 남자탁구단은 지난달 22일 이를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조대성 측과 마사회는 지난해부터 벌여온 협상이 부진해지자 지난 2월부터 대한탁구협회 중재로 협상을 벌여왔다.

협회 중재안을 조대성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그가 징계를 받고, 마사회가 받아들이지 않으면 우선 지명권을 포기하는 조건이었다.

협회는 5월 초 계약금 3억5천만원, 해외 프로리그 출전 가능 등 중재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정이 어려워진 마사회가 중재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양측 협상은 최종 결렬됐다.

'탁구 천재' 조대성, 협상 결렬로 한국마사회 입단 '불발'

'탁구 천재'로 불렸던 조대성은 2018년 종합선수권에서 역대 남자 선수 중 최연소로 단식 결승에 진출하며 한국 남자탁구의 차세대 에이스 재목으로 인정받았다.

2019년 체코오픈에서는 신유빈(현 대한항공)과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고, 올해 초에는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세계 예선에서 한국의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힘을 보탰다.

현재 KGC인삼공사와 보람할렐루야 등이 조대성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