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스포츠단체 "무관중 경기는 징벌 의미"…대체 명칭 공모

일본의 한 스포츠 단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 아래 대안으로 시행되는 '무관중 경기'의 명칭이 부정적 의미를 담고 있다며 새 이름 공모에 나섰다.

일본톱리그제휴기구는 3일 홈페이지를 통해 '무관중 경기'를 대체할 새 이름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 기구는 프로축구 J리그와 여자축구 나데시코 리그를 포함한 9개 종목 12개 단체 구기 종목 리그의 경기력 향상과 운영 활성화를 위해 출범했으며 가와부치 사부로 전 일본축구협회장이 회장을 맡고 있다.

일본 스포츠단체 "무관중 경기는 징벌 의미"…대체 명칭 공모

가와부치 회장은 "무관중 경기는 프로 스포츠계에서 징벌을 의미한다"면서 "스포츠가 재개하기 전에 조금이라도 긍정적인 명칭으로 바꿔보자는데 생각이 이르렀다"고 이번 공모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물리적으로 관람객은 한 명도 경기장에 없지만, 선수들은 다른 형태로 성원을 받아 플레이하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팬들과 연결돼 있다"면서 "무관중이란 없다"고 덧붙였다.

공모는 오는 9일까지 이 단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BS)를 통해 진행된다.

가와부치 회장은 공모에서 채택된 명칭은 아무런 대가 없이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제멋대로 조건'이라면서 스포츠를 사랑하는 팬들은 물론 선수들도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