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7일 재개 EPL, 코로나19 4차 검사 '양성 반응 제로'

6월 17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재개가 결정된 가운데 실시된 4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반응 제로' 결과가 나왔다.

EPL 사무국은 31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선수들과 클럽 스태프 1천130명을 대상으로 28~29일 실시한 코로나19 4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단 한 건도 나오지 않았다"라고 발표했다.

지난 17~18일 748명의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1차 코로나19 진단 검사에 나선 EPL 사무국은 19~22일 996명을 대상으로 2차 검사를 한 데 이어 25~26일 1천8명을 대상으로 3차 검사를 진행했다.

1~3차 검사까지 12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28~29일 실시한 4차 검사에서는 다행히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번 결과가 더 의미 있는 것은 EPL 구단들이 28일 회동을 통해 6월 17일 맨체스터 시티-아스널, 애스턴 빌라-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시작으로 리그 재개를 결정해서다.

영국 정부 역시 6월부터 국내 스포츠 재개를 허용한 터라 EPL의 코로나19 4차 진단 검사 결과에 이목이 쏠렸다.

다행스럽게도 1천1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 제로'가 나와 리그 재개에 힘을 실어주게 됐다.

EPL 사무국은 6월 1~2일 선수와 클럽 스태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5차 진단 검사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