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 SK, 유소년 클럽팀 창단 협약식 개최

SK 슈가글라이더즈가 국내 실업 구단이 참여하는 최초의 유소년 핸드볼 클럽팀을 창단한다.

SK는 29일 K-GYM 스포츠클럽과 유소년 핸드볼클럽 창단 협약식을 개최했다.

SK와 K-GYM은 앞으로 주 1회 핸드볼 교실을 개최하고 찾아가는 핸드볼 강습, 핸드볼 관람 문화체험, K-GYM컵 대회 개최 등 다양한 협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K-GYM은 유소년 회원 250명을 보유한 스포츠클럽으로 농구, 축구 등 다양한 종목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2019-2020시즌 SK 코리아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우승팀 SK는 2017년부터 K-GYM과 핸드볼 관람 문화체험 프로그램 자매결연을 맺었고 이번에 유소년팀인 '주니어 슈글즈 클럽' 창단에 합의했다.

SK 이배현 단장은 "어린이들이 핸드볼에 흥미와 관심을 갖고 역량을 키워가도록 K-GYM 운영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주니어 슈글즈'를 통해 재능 있는 어린이 중 선수가 되려는 학생을 발굴할 계획"이라며 "핸드볼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니어 핸드볼 국가대표 출신 이태우 K-GYM 대표는 "핸드볼 저변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내실 있고 전문성 있는 지도를 통해 SK와 함께 핸드볼 발전에 기여하는 클럽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