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소속팀 잘츠부르크와 선두 경쟁…징계로 우승팀 바뀔 수도
오스트리아 린츠 '거리두기 위반'으로 승점 6 삭감 징계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1부리그) 선두를 달리던 LASK 린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기간 훈련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어겨 승점이 삭감되는 징계를 받았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 그룹 훈련까지만 허용되던 시기에 팀 전체 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된 린츠에 승점 6 삭감과 7만5천유로(약 1억2천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린츠는 코로나19로 경기가 열리지 않던 기간 6명까지의 소규모 그룹 훈련만 할 수 있던 시기에 팀 전체 훈련을 하는 장면이 공개돼 징계에 직면했다.

이후 린츠는 4차례 팀 훈련을 진행했다고 인정했고, 리그는 이를 관리 규정상 '페어플레이 정신에 반하는 행동'으로 간주해 해당하는 징계를 내렸다.

3월 8일 22라운드가 열린 이후 중단된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는 다음 달 2일 무관중으로 경기 재개를 앞두고 있다.

재개 이후에는 12개 팀이 상·하위 6개 팀씩 나뉘어 경쟁하는 파이널 라운드 10경기가 이어질 예정이다.

린츠는 22라운드까지 승점 27로 1위에 올라 있었는데, 승점 삭감이 확정되면 2위 잘츠부르크(승점 24)에 선두를 내주게 된다.

황희찬의 소속팀인 잘츠부르크는 린츠에 끌려다니며 리그 7시즌 연속 우승 무산 위기에 놓여 있었으나 어부지리로 선두에 오를 기회를 맞이했다.

잘츠부르크가 근소한 차이로 정상에 오른다면 이 징계가 우승팀 향방을 가르게 되는 셈이다.

린츠는 이번 징계에 대해 14일 이내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데, 이미 신청 의사를 밝혀 결정이 바뀔 가능성도 남아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